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연재 | mobi top
     
검찰, '120억 실체 규명' 다스 협력업체 등 압수수색
2018년 01월 17일 (수) 12:57:01 이예슬 기자 ashley85@newsis.com
   
▲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 사건 수사팀'이 공식 가동한 26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수사팀 사무실이 마련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동부지검.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서울동부지검은 문찬석(56·사법연수원 24기) 차장검사를 팀장으로 한 전담 수사팀은 실소유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자동차부품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횡령 의혹 재수사를 이날부터 본격화 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부품제조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다스 협력업체 압수수색에 나섰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다스의 협력사 IM과 관계자의 주거지·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지난 11일에도 경주의 다스 본사와 서울지사가 있는 서초동 영포빌딩을 압수수색 단행했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자금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IM은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 이동형씨가 대표이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자료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위원장은 지난 10일 최고위원회에서 이 회장이 IM에 9억원을 입금한 원장과 다스 통근버스 운영업체 대표가 이씨에게 7200만원을 입금한 원장을 공개한 바 있다. 이 자료들은 이 회장의 운전기사인 김종백씨가 제공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IM에 2008년과 2009년 4차례에 걸쳐 이 회장 이름으로 9억원이 입금된다"며 "이 회장이 실질적인 다스 사주라면 이런 회사를 설립할 이유가 없다"며 "다스가 남의 것이기 때문에 아들을 먹고 살게 해주기 위해 협력업체를 설립했다는 게 김씨의 주장"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2009년부터 36개월에 걸쳐 매달 230만원씩 모두 7200만원이 입금됐는데 이씨가 통근버스 운영관리회사 대표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근거라고 김씨는 주장한다"며 "이 회장이 다스의 실질적 소유자라면 눈깔사탕 따먹듯이 하는 것이 납득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참여연대 등은 지난해 12월7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가 수입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다"며 정호영 전 특별검사, 성명 불상의 다스 실소유주,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 대표이사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정 전 특검팀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 입증과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는 120억원의 성격 규명 및 추가 비자금 조성 의혹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계 대출금리 3.59%로 또 올라…
禹 "29일 하자" vs 金 "동의
美日 국민 80% 이상 "북한을 군사
"중국, 한국 단체관광 다시 금지?”
부산시교육청, 각급 학교에 지진 관련
성락교회 개혁측, 개혁선언문 발표
민주당 보이콧한 안성 임시회 폐회…'
난임시술 건보 적용 하나마나?···'
"검사의 불기소처분 억울해" 5년간
특검·이재용, '안종범 수첩' 증거능
“하나님께서 주신 대한민국 다시 지켜
‘Me Too’ 사회
위선자의 초상화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가처분 '기각
이것은 무엇인가요?
그대는 무엇을 갖고 저승길 가려나
휴양림에서
한기총 선관위, 김노아 목사 후보자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