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사회 > 일반
     
신혼부부 57% "집 없어"…절반 맞벌이에 출산 미루고 '별거'
2017년 12월 28일 (목) 13:11:57 변해정 기자 hjpyun@newsis.com
   
▲ 31일 충북 영동군 영동읍 여성회관에서 다문화가정 3쌍의 합동결혼식이 열리고 있다.
신혼부부의 57%가 집을 갖고 있지 않았다. 또 절반 가까이가 맞벌이를 하고 있었고 혼인 연차가 낮을수록 맞벌이 비중이 높았다.

맞벌이와 무주택자인 경우 외벌이와 집을 보유한 부부보다 아이를 덜 낳고 있었다.

신혼부부 5쌍중 1쌍은 남편과 아내 중 한 명 이상이 재혼한 경우였고, 7쌍중 1쌍은 따로 떨어져 사는 '주말 부부'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8일 혼인 신고한 지 5년이 경과하지 않은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한 '2016년 기준 신혼부부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신혼부부 2.4% 줄어…수도권 많이 살아

지난해 11월1일 기준 신혼부부는 143만7000쌍이었다. 1년 전(147만2000쌍)보다 2.4% 감소한 수치다.

초혼부부의 비중은 80.1%(115만1000쌍)였다. 나머지 19.8%(28만5000쌍)는 부부 중 한 명 이상 재혼한 경우였다.

재혼 비중은 최근에 혼인한 부부일수록 높아져 혼인 5년차에선 19.0%에 그쳤지만 1년차는 21.1%였다.

신혼부부 중 다문화 신혼부부는 8만9000쌍으로 전체의 6.2%를 차지했다. 남편이 한국인이면서 아내가 외국인인 경우가 70.9%로 가장 많았다.

신혼부부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은 경기(26.7%·38만4000쌍), 서울(19.4%·27만8000쌍), 경남(6.5%·9만4000쌍) 순이었다. 17개 시·도 중 세종(22.1%)과 제주(1.6%)에서만 신혼부부 수가 늘었다.

동일한 거처에 함께 살고 있는 신혼부부는 전체의 86.3%(124만1000쌍)으로 1년 전보다 1.6%포인트 늘었다. 신혼부부 7쌍중 1쌍은 따로 살고 있단 얘기다.

초혼보다는 재혼 부부에서 따로 사는 경향이 짙었다. 부부가 함께 사는 비중이 초혼은 87.9%, 재혼으 80.2%였다.

2015년 따로 살다가 지난해 거처를 합친 신혼부부는 전체의 6.2%(7만1000쌍)이고, 반대의 경우가 2.8%(3만2000쌍)였다. 따로 살다 함께 살게 된 부부는 혼인 2년차(2만7000쌍)가 가장 많았다.

신혼부부의 평균 가구원 수는 2.97명이었다. 초혼 부부는 가구원이 3명(41.6%), 재혼은 가구원 2명(37.1%)인 경우가 가장 많았다.

◇자녀 둔 맞벌이 신혼부부 57.8%…외벌이보다 낮아

초혼 신혼부부 115만1000쌍중 현재 자녀를 낳지 않은 부부는 41만8000쌍(36.3%)이나 됐다. 1년 전(35.5%)보다 0.8%포인트 늘었다.

혼인 연차가 높을수록 자녀를 출산한 부부의 비중이 높았다. 혼인 1년차 22.9%에서 2년차가 되면 54.3%로 2.4배 많아졌다.

그러나 혼인 3~5년차가 돼도 자녀를 출산하지 않는 부부는 20.5%나 됐다.

초혼 신혼부부의 평균 출생아 수는 0.80명이었다. 혼인 5년차(1.29명)가 되서야 지난해 합계출산율(1.17명)을 넘겼다. 

지난해 10월 기준 맞벌이 부부는 전체의 44.5%(51만2000쌍)를 차지했다. 맞벌이 중 자녀가 있는 부부는 57.8%에 달했다. 외벌이 부부(69.1%)보다 11.3%포인트 낮다.

맞벌이 부부의 평균 출생아 수도 0.71명으로 외벌이 부부(0.88명)보다 0.17명 적었다.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는 부부 중 자녀가 있는 비중은 57.4%로 그렇지 않는 부부(70.1%)의 경우보다 낮았다.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는 부부의 평균 출생아 수도 0.71명으로 역시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부부(0.90명)보다 적었다.

집이 없으면 자녀를 덜 낳거나 안 낳았다.

무주택 부부 중 자녀를 출산한 부부는 60.5%로 주택을 소유한 부부(67.8%)보다 낮았다. 평균 출생아 수 역시 무주택 부부는 0.75명으로 유주택부부(0.87명)보다 적었다.

초혼 신혼부부의 만 5세 이하 자녀보육은 가정 양육이 49.9%로 가장 높았다. 어린이집 보육(42.8%), 유치원(3.1%)이 뒤를 이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외벌이에 비해 어린이집 보육 비중이 7.7%포인트, 아이돌봄서비스(종일+시간제)를 이용하는 경우는 1.7%포인트 각각 더 높았다.

◇초혼 신혼부부 소득 3천~5천만원 미만 가장 많아

통계청이 국세청으로부터 표본 약 4만5000쌍에 대한 소득 자료를 제공받아 추정한 결과, 초혼 신혼부부의 소득은 '3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이 26.8%로 가장 많았다.

'10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이 19.7%, '5000만원 이상 7000만원 미만'이 19.6%로 뒤를 이었다.

소득 구간이 높아질수록 자녀 출산 비중은 오히려 낮아졌다. '1억원 이상'인 초혼 신혼부부의 자녀를 출산하지 않는 비중은 44.5%로 '1000만원 미만'의 30.2%보다 높았다.

초혼 신혼부부 중 1명이라도 주택을 소유한 부부는 49만6000쌍(43.1%)이었다.1년 전(42.6%)보다 0.5%포인트 늘었다.

2채 이상 집을 소유한 부부도 1년 전보다 0.3%포인트 증가한 8만1000쌍으로 나타났다.

혼인 1년차에서 5년차로 갈수록 주택 소유율이 증가해 5년차에는 주택을 소유한 부부가 50.9%까지 높아졌다.

거처 종류는 아파트(65.4%)가 가장 많았으며 혼인 연차가 오래될수록 아파트 거주 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2014년 당시 집이 없던 신혼부부 중 18.3%가 2년 이내 집을 구매한 것으로 분석됐다.반면 주택을 소유했던 신혼부부 중 여러 사정에 의해 무주택자가 된 경우도 2.6% 있었다.

세종=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계 대출금리 3.59%로 또 올라…
禹 "29일 하자" vs 金 "동의
美日 국민 80% 이상 "북한을 군사
"중국, 한국 단체관광 다시 금지?”
부산시교육청, 각급 학교에 지진 관련
성락교회 개혁측, 개혁선언문 발표
민주당 보이콧한 안성 임시회 폐회…'
난임시술 건보 적용 하나마나?···'
"검사의 불기소처분 억울해" 5년간
특검·이재용, '안종범 수첩' 증거능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측, 아들 김성현
순복음부평교회, 사위 목회승계 ‘철회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엄기호 목사와
CTS기독교TV 2018년 새해맞이
한신대, 한중문화 콘텐츠 공모전 시상
"방학 중에도 친구들과 함께 뛰어놀아
2018, 위기앞의 한국교회
새문안교회, 제7대 이상학 담임목사
한국교회 원로목회자의날 기념행사 개최
광야의 동굴에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