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연재 | mobi top
     
朴정부 보수단체 지원 100억대…삼성·현대까지 동원
2017년 10월 25일 (수) 16:50:44 표주연 나운채 기자 pyo000@newsis.com
   
▲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박근혜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화이트리스트’를 지원해 관제시위를 벌이도록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와 국가정보원이 대기업을 압박해 특정단체를 지원하도록 한 혐의를 검찰이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기업을 상대로 정부기관이 특정 목적을 갖고 특정 단체를 지원하게 한 것이 범죄 핵심"이라며 "관계되는 사람에 대한 조사를 충실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3일 삼성전자 장충기 전 사장을 소환하는 등 삼성과 현대 등 대기업이 박근혜정부 국정원의 요청에 따라 보수단체를 지원한 사실을 조사했다.

특히 검찰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당초 파악했던 보수단체 지원금 68억원 외에도 기업이 별도로 보수단체에 지원한 돈이 수십억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박 전 대통령 시절 이뤄진 보수단체 지원액이 어림잡아도 100억원에 달한다는 추정이 나오는 것이다.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검찰은 전날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불러 밤샘조사를 벌였다. 이 전 실장은 대기업이 보수단체를 지원하도록 압박하는 데 주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퇴직 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경우회) 관련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경우회의 자회사 경안흥업은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제철의 고철 납품을 받아 수십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경우회 관련 수사는 화이트리스트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파생된 것들"이라며 "필요한 수사가 진행 중이고, 필요한 인물들은 소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산시교육청, 각급 학교에 지진 관련
성락교회 개혁측, 개혁선언문 발표
민주당 보이콧한 안성 임시회 폐회…'
난임시술 건보 적용 하나마나?···'
"검사의 불기소처분 억울해" 5년간
특검·이재용, '안종범 수첩' 증거능
검찰, '방송 블랙리스트' 한학수 P
靑, 직원 보안앱 사생활 침해 부인·
수돗물 값 오를까?···서울시는 가격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72%…전주 대비
한교연, 종교인과세 논평발표
성락교회 개혁측, 개혁선언문 발표
교회세습은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는 일
여수 빛의교회 창립예배 드려
12월 16일 대한민국, 세계 최대
독일교회의 위기와 고민
국가와 민족, 평화를 위한 한국교회
CTS 특별모금생방송 'CTS WEE
종교개혁 500주년, 그 이후를 생각
원로목회자들, 추수감사절 ‘산타’되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