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데이트 폭력사범, 최근 10년 간 매일 25명꼴 발생"
2017년 10월 12일 (목) 14:55:30 임종명 기자 jmstal01@newsis.com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1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통해 연인에 대한 살인, 상해, 폭력, 강간 등 데이트 폭력이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연 평균 8965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데이트 폭력사범 매일 25명 발생한 것으로 해석된다. (자료 제공 = 금태섭 의원실)
연인에 대한 살인, 상해, 폭력, 강간 등 데이트 폭력이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연 평균 8965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트 폭력사범이 매일 25명 가량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1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 간 연도별 유형별 데이트 폭력 피의자 검거인원' 현황 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데이트 폭력 사범은 ▲2007년 8925명 ▲2008년 8952명 ▲2009년 8965명 ▲2010년 7755명 ▲2011년 7292명 ▲2012년 7584명 ▲2013년 7237명 ▲2014년 6675명 ▲2015년 7692명 ▲2016년 8367명 등이다.

  올해의 경우 상반기에만 형사 입건된 데이트 폭력 사범이 4565명에 달한다. 이 추세라면 지난해 수준을 넘어설 것이라고 금 의원은 내다봤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해마다 폭행과 상해가 10명 중 8명 규모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살인 또는 살인 미수도 연 평균 112명 꼴로 나타났다. 최근 10년 간 매월 9명 가량이 데이트 폭력으로 인해 살해 당하거나, 살해 위험에 처했다는 것이다.

  금 의원은 "데이트 폭력은 가정 폭력과 마찬가지로 잘 드러나지 않은 채 지속, 반복될 수 있다"며 "데이트 폭력은 초기에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데이트 폭력이 발생할 경우 피해자로부터 가해자를 격리시키고 피해자에게 적절한 보호와 지원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 의원은 경찰청 통계 중 2007년~2015년 자료는 경찰청 범죄통계시스템 상 범죄자와 피해자의 관계가 '애인'인 범죄 중 상해·폭행·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살인·강간·강제추행죄 등만 추려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이후 통계는 경찰청의 '데이트폭력 근절 TF 처리현황'을 취합한 자료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부산시교육청, 각급 학교에 지진 관련
성락교회 개혁측, 개혁선언문 발표
민주당 보이콧한 안성 임시회 폐회…'
난임시술 건보 적용 하나마나?···'
"검사의 불기소처분 억울해" 5년간
특검·이재용, '안종범 수첩' 증거능
검찰, '방송 블랙리스트' 한학수 P
靑, 직원 보안앱 사생활 침해 부인·
수돗물 값 오를까?···서울시는 가격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72%…전주 대비
애수의 노래
장미꽃 고이 안고
오소서 임마누엘
트럼프, '예루살렘 선언' 강행 왜?
사회가 공감하는 신앙을 되찾자
심은대로 거두다
신광수 목사, “한기연 탄생은 안된다
한교연, 법인명 ‘한국기독교연합’으로
한기총,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통일선교아카데미 제5기 수료식 가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