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사회 > 일반
     
사람 잡는 '악플'···마광수 죽음 조롱·비하 잇따라
2017년 09월 07일 (목) 11:38:05 박준호 홍지은 기자 pjh@newsis.com
   
▲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소설가 마광수.
5일 소설 '즐거운 사라'로 유명한 교수 출신 소설가 마광수(66)씨가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가운데 일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죽음을 조롱하거나 비난하는 악성 글을 올려 논란이 예상된다.

한 네티즌(dark****)은 "어차피 우리학교에서 마광수 수업듣는 애들 없었다. 잘 죽었네"라는 글을 올려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애도 물결에 찬물을 끼얹었다.

또다른 네티즌(poll****)은 "광수야 이왕 갈거면 전○○ ○태우 총살하고 가던지 저 사람이 일제시대때 독립운동을 했나? 북한군과 싸웠나?"라며 "잘 가라. 애도는 개뿔"이라는 내용의 악성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한 트위터리안(bedy****)은 "여자가 아닌 남자 작가가 여자정체성을 성을 통해 찾아야 한다고 우기는게 웃긴다"며 "여자에 대해 마광수가 대체 뭘 알겠냐"고 생전 고인의 작품을 혹평했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wlsa****)도 "마광수씨 야설 논란으로 감방 간거 사법부에서 잘했다고 본다"면서 "강간당하는걸 즐기는 걸로 써놨던데 1990년 기준으로 보면 경을 칠 노릇 아닌가. 지금 봐도 19금인데···"라고 고인을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a246****)는 "마광수가 시대를 앞서 갔다고? 그건 니 생각이고"라며 "마광수가 야한 소설 때문에 비난받은 것이 아니다. 인터넷을 쳐봐라. 마광수가 왜 비난받았는지"라며 시대를 앞선 '천재 교수'라는 평가를 반박했다.
 
보수 성향의 사이트로 알려진 '일베저장소'를 중심으로 마씨가 생전에 쓴 '마광수의 정치에 관한 생각'이라는 글이 확산되기도 했다. 마씨에 대한 비난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마씨는 이 글에서 작가 이외수씨와 이문열씨, 공지영씨의 정치 활동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한 뒤 "난 솔직히 우파도 싫고 좌파도 싫어요. 그냥 여성부나 없앴으면 좋겠어요. 젊든 늙든 간에 자유롭게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리게···"라는 생각을 밝혔다.

이를 두고 일베의 일부 네티즌들은 "뒷통수 치는 건 좌파놈들이 더 잘한다", "마광수 어떤 사람인지는 잘 모르지만 그냥 솔로몬인척 하는 양반" 등 마씨를 비하하는 악플을 게재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72%…전주 대비
우여곡절 사드, 보고누락 격노에서 임
"中 지도부, 北 방사성물질 확산시
국방부 "사드 잔여발사대 4기 임시배
'국정원 댓글' 첫 구속심사···양지
전두환 차남 재용씨, '탈세 재판 위
무디스 "분쟁 상태 길어지면 한국 신
한·일 정상 "대북 원유공급 중단에
한기총 23대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법원, 김노아 목사가 제기한 한기총
김화경 목사, 예장 합동총회 임원 서
웃음치료박사 이광재 목사 예장 개혁총
원로목회자 회개기도대성회 열린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