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정치 > 일반
     
'국정원 댓글' 첫 구속심사···양지회 전·현 간부 출석
2017년 09월 07일 (목) 11:08:17 김현섭 기자 afero@newsis.com
   
▲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지회' 사무실에서 국가정보원 댓글부대와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옮기고 있다.
이명박 정권 시절 국정원 '댓글 여론조작'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 퇴직자 모임 양지회 전·현직 간부가 7일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했다. 국정원 댓글부대 운영 수사 관련 첫번째 구속 심사다.

 검찰은 지난 5일 양지회 전 기획실장 노모씨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의 공범, 현직 간부 박모씨에 대해 증거은닉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날 오전 10시12분께 법원 청사 앞에 먼저 모습을 드러낸 박씨는 '왜 증거를 은닉했느냐'는 등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남기기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노씨는 취재진을 피해 법정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에 대한 영장실질 심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중앙지법 319호 법정에서 열리고 있다. 심리는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맡는다.

 노씨는 외곽팀장을 맡아 온라인 댓글 활동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박씨는 검찰 압수수색에 대비해 관련 자료를 숨기거나 삭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개혁위)는 지난달 3일 '적폐청산 TF'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국정원이 이명박(75) 전 대통령 집권 시절이자 원세훈(66·구속) 전 원장이 재직 중이던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α(알파)팀'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외곽팀을 운영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서 친정부성향의 댓글 등을 게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현재 검찰 수사대상인 당시 외곽팀 관계자는 팀장급 48명을 포함해 6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사건에 대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선) 검사들을 주축으로 구성돼 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72%…전주 대비
우여곡절 사드, 보고누락 격노에서 임
"中 지도부, 北 방사성물질 확산시
국방부 "사드 잔여발사대 4기 임시배
'국정원 댓글' 첫 구속심사···양지
전두환 차남 재용씨, '탈세 재판 위
무디스 "분쟁 상태 길어지면 한국 신
한·일 정상 "대북 원유공급 중단에
한기총 23대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법원, 김노아 목사가 제기한 한기총
김화경 목사, 예장 합동총회 임원 서
웃음치료박사 이광재 목사 예장 개혁총
원로목회자 회개기도대성회 열린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