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연재 | mobi top
     
'靑 캐비닛 문건' 작성자들, 이재용 재판 증인 나온다
2017년 07월 24일 (월) 13:54:47 나운채 기자 naun@newsis.com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정부 시절의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삼성그룹 승계 및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문건이 발견된 이후 열린 41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우병우(50) 전 민정수석 지시로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청와대 캐비닛 문건'을 작성한 전직 행정관들이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다.

 24일 법원과 박영수 특별검사팀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는 오는 25일 이 부회장 등 삼성전자 전·현직 임원들의 뇌물공여 재판을 열고 이모 전 행정관과 최모 전 행정관을 증인으로 부른다.

 특검팀은 재판부와 협의를 거친 뒤 해당 문건을 작성한 행정관 2명을 내일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재판부는 이 두 행정관을 상대로 문건 작성 경위, 관여 정도 등을 집중적으로 신문할 예정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본관을 재배치하던 중 캐비닛에서 박근혜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발견했다"며 "회의 문건과 검토 자료 등 300쪽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자료들의 작성 시기는 2014년 6월11일부터 2015년 6월24일까지다.

 해당 자료에는 국민연금 찬반 동향을 다룬 기사가 스크랩된 '국민연금의결권 관련 조사' 제목의 문건, 국민연금기금 의결권 행사 지침, 직접 펜으로 쓴 메모의 원본, 또 다른 메모의 복사본, 청와대 업무용 메일을 출력한 문건 등이 있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최근 청와대로부터 제출받은 민정수석실 캐비닛 문건이 2014년 당시 민정비서관이었던 우 전 수석 지시로 청와대 행정관들이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1일 열린 이 부회장 재판에서는 해당 문건과 이를 작성한 행정관들의 진술 사본을 추가 증거로 제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정농단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6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07.24. mangusta@newsis.com
한편 우 전 수석은 이날 본인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재판에 출석하면서 '캐비닛 문건'을 묻는 취재진에게 "지난번에 다 말했다"라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는 앞서 지난 17일 열린 재판에 출석하면서도 "언론보도를 봤다"면서도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라고 답한 바 있다. 문건을 작성·관여한 두 행정관이 재판에 증인으로 나오는 만큼 우 전 수석의 지시 여부가 드러날지 주목된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법원, 김노아 목사가 제기한 한기총
고소득· 대기업 '증세' 초점···연
깊어지는 윤장현 광주시장의 고민
전국 집배원들 상경투쟁···"과로사
성주, 사드기지 입구에 경찰 긴급 배
정유라 "최순실, 삼성 소유 말 '내
한교연, “한교총 출범, 즉각 중단하
한승희 "최순실 은닉재산 조사 中··
文대통령-홍석현 이사장 '어색한 만남
정부 "경유세 올려도 미세먼지 절감
신의 선물에서 악마의 유혹까지, 기독
한기총 선관위, 대표회장 후보 확정
김진표發 종교인 과세 유보 법안 논란
열대야 상념
YWCA ‘제15회 한국여성지도자상’
NCCK 언론위원회 “7월의 시선 2
나사렛대 교직원, 캠퍼스 제초작업에
제3회 서울YMCA 청소년 모의유엔회
당신은 지금, 부자는 곧 사명입니다
한기총 선거에 대한 기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