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정치 > 일반
     
문희상 특사 日도착…日 언론 " 문 대통령 메시지 주목"
2017년 05월 17일 (수) 12:41:54 김혜경 기자 chkim@newsis.com
   
▲ 문희상 대일 특사가 17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 전 기자들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 특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한일관계 개선 및 대북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로 임명된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7일 일본에 도착해 "새로운 정권의 대일정책 방침에 대해 전하는 메신저로서 왔다"라고 말했다.

NHK보도에 의하면 일본 정부는 문 의원이 한일 위안부 합의 및 지난 1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북 대응 등에 있어서 문 대통령의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지 주목하고 있다.

문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께 도쿄(東京) 하네다(羽田) 공항에 도착해 기자단에게 "새로운 정권의 대일 정책 방침에 대해 전달하는 메신저로서 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양국 정상이 되도록 빨리 회담하고 서로 빈번히 만나는 관계가 되야한다는 것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해, 한일 정상이 빈번히 상대국을 방문해 회담하는 '셔틀외교' 부활을 문 대통령이 희망하고 있다는 점을 일본측에 전달할 의향을 나타냈다.

셔틀외교는 양국 정상이 수시로 상대국을 오가며 격식에 구애받지 않는 실무회담을 열어 소통하자는 방식이다.

이에 앞서 문 의원은 한국을 출발할 때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협상을 요청할 것이냐는 기자단의 질문에 "특사로서 일본을 방문한 것으로 '재협상 하자'라고 말하는 것은 지나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일본에) 전달하고 한국 국민의 심정을 전달하고 싶다"라고 말해, 재협상 요구는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문 의원은 지난 14일 한국 언론에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협상을 요청하는 대신 별도의 타개책을 모색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문 의원은 이번 일본 방문 기간 중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및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 잇따라 회담할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나경원 "셰임(shame) 보수만 남
'친박' 홍문종, 바퀴벌레 발언 홍준
美특사 홍석현 "文대통령, 당선 후
'차은택 본거지' 오명 관광공사 사옥
법원, '국정조사 불출석' 정호성 추
헤지펀드, 美 장기국채 금리 하락에
문희상 특사 日도착…日 언론 " 문
심상정, '노동이 당당한 대한민국 만
"최순실, 朴 수입산 잠옷·주스값 지
송민순 前장관 북한대학원대 총장직 사
NGO한국기독교노년유권자연맹 “송이랜
기하성 신수동측, 정기총회 열고 신
닥터손 자연건강학교, 경기 가평에 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10-470 서울 종로구 연지동 136-56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명진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