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정치 > 일반
     
'朴구속' 평온해진 삼성동 자택…주민들 "속이 다 후련"
2017년 03월 31일 (금) 12:35:49 변해정 기자 hjpyun@newsis.com
   
▲ 사진공동취재단 =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파면을 결정한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 경찰과 취재진이 몰려 있다.
31일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자택 인근은 박 전 대통령 복귀 전의 평온을 되찾은 분위기다.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직후 지지자들이 삭발까지하며 격앙된 모습이었지만 이내 잠잠해졌다. 3~4명만이 자택 앞에 남아 넋이 나간 표정으로 침묵 시위를 이어갔다. 날이 밝아 자택 옆 삼릉초등학교 등교 시간대가 임박하자 그마저도 자리를 비웠다.

경찰이 질서 유지 차원에서 설치한 철제 펜스가 치워졌고 펜스에 걸려있던 박 전 대통령 지지 현수막도 모두 철거됐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를 떠나 자택으로 복귀한 후 지지자들은 밤낮 가리지 않고 이 곳을 찾아와 소란을 피웠다.

골목길을 점령한 탓에 경찰의 통제 없이는 차량이 다니기 어려울 정도였다. 삼릉초 학생들은 등·하교 불편까지 감수해야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박근혜 전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돌아와 첫날을 맞은 13일 오전 인기척이 느껴지지 않는 적막한 분위기 만이 사저를 감싸고 있다. 2017.03.13. photo@newsis.com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의 구치소행(行)으로 지지자들을 자택 앞을 떠났다.

시위·농성 장소를 박 전 대통령이 수감된 서울구치소로 자리를 옮긴 것이 주된 이유지만 수감자 신세로 전락한 박 전 대통령을 계속 지지할 동력을 잃었다고 판단하는 지지자도 여럿 있었다.

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진 후 택시를 잡던 70대 여성은 "집으로 간다"면서 "자식들 반대에도 억울하게 파면됐다고 믿어왔다. 구속이 (곧) 유죄라고 볼 순 없지만 구속된 마당에 뭘 더 하겠나. 배신은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곁에 있던 또다른 여성 역시 "노인네가 집에 가야지. 어딜 가겠어. 나는 이제 그만할래"라고 손사래 치며 서둘러 떠났다.

다음달 10일까지 자택 앞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던 박근혜지킴이결사대 측은 적은 인원 일지라도 침묵 시위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 당선이란 기쁨을 함께 나눴던 주민들은 안도감과 안타까움이 교차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자택 인근에서 10여 년간 장사한 60대 김모씨는 "대통령이 됐다고 밖으로 뛰쳐나와 기뻐했는데 구속 되니 마음이 마냥 좋지는 않다. 구속까지 해야했냐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이젠 안정을 되찾을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인근 빌라에 거주한다는 주민 이광영(67)씨는 "파면에 이어 구속까지 됐으니 이젠 수습할 차례"라며 "지도자들이 잘해줘야 한다. 조기 대선에서 깨끗하고 좋은 지도자가 나오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마치고 자택으로 돌아간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옆 통제됐던 삼릉초등학교 후문으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2017.03.22. kkssmm99@newsis.com
삼릉초 학부모들의 표정은 무척 밝아보였다. 홀로 등교에 나선 초등학생들도 이전보다 많았다.

9살 딸 등굣길에 동행한 최모(35·여)씨는 "속이 다 시원하다. 이젠 동네가 조용해질 듯 하다. 애들을 마음 놓고 학교에 보낼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자택 인근에서 3년간 음식점을 운영했다는 여사장은 "자신들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뭐라 할 수 없지만 다른 의견을 가진 주민들을 공격하고 피해주는 모습을 보고 이해할 수 없었다"며 "후련한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던 22일을 제외하고는 매일 출근도장을 찍던 박 전 대통령의 전담 미용사 정송주·매주씨 자매는 이날 오전 자택을 방문하지 않았다. 집안일을 돕는 가사도우미도 오전 9시가 다되도록 나타나지 않고 있다.

카메라와 촬영용사다리 등 취재 장비를 끌고 나와 자택 앞에 진을 쳤던 취재진들도 속속 철수하고 있다.

그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수백명의 경력을 투입했던 경찰은 질서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인원만 배치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송민순 前장관 북한대학원대 총장직 사
세월호 무더기 동물뼛조각 출처, 식당
선관위, 25일~30일 대선 재외투표
노후의료비 1명당 8100만원…본인부
한경연 "北, 트럼프 레드라인 안넘을
집중난타 당한 문재인, 미소 잃고 고
김병우 충북교육감 또 '코드·보은인사
'朴구속' 평온해진 삼성동 자택…주민
첫 부녀, 여성 대통령서 수감자로…2
세월호 유가족 "수습·진상 규명, 상
자연치유법 배워 실천하는 닥터손 자연
2억대 뒷돈 받고 특정 병원 환자 몰
“그냥 기분 나빠” 대통령 선거 벽보
'홈캐스트 주가조작' 경영진 등 기소
향후 10년간 뜨고질 직업은?
세월호 무더기 동물뼛조각 출처, 식당
성인남녀 70% '수면부족'…"일·취
송민순 前장관 북한대학원대 총장직 사
“생활비가 없어서…” 낙뢰 방지용 전
선관위, 25일~30일 대선 재외투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10-470 서울 종로구 연지동 136-56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청소년보호 책임자 : 신명진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