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정치 > 일반
     
세월호 유가족 "수습·진상 규명, 상식 바로 세우는 첫걸음"
2017년 03월 31일 (금) 12:28:14 신대희 기자 sdhdream@newsis.com
   
▲ 세월호가 목포신항으로 출발한 31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만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컨테이너 설치 부지 확보를 위한 집단행동을 벌이고 있다. 유가족들은 세월호의 안전 거치와 훼손 우려 등을 참관·감시하기 위한 권리를 보장해달라며 부지 확보를 요구했지만, 유관기관 회의에서 어렵다는 입장을 통보받았다.
전남 목포신항에서 세월호 거치와 선체 조사과정을 지켜볼 수 있는 공간을 요구하며 농성 중인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31일 "미수습자 9명을 수습한 뒤 진상을 규명하는 게 우리 사회의 상식을 바로 세우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고(故) 이재욱(참사 당시 단원고 2학년8반)군의 어머니 홍영미(48·여)씨는 목포신항 농성장에서 "'박근혜는 내려오고, 세월호는 올라오라'는 촛불의 구호가 현실이 됐다"며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사회의 상식을 바로 세우라는 게 희생자들이 던지는 메시지"라고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세월호가 신항에 들어오면, 가장 먼저 미수습자를 찾아야 한다. 이후에 상식선의 선체 조사와 진실 규명 활동으로 책임자 처벌까지 이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선체조사위원회가 침몰 원인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며 "수많은 의혹을 해소하지 못하면 국회가 특별조사위원회를 다시 꾸려 재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故) 오영석(단원고 2학년7반)군의 어머니 권미화(43·여)씨도 "인양의 목적은 9명을 찾고 안전하게 선체 조사를 하는 것"이라며 "선체 조사 과정이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31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에서 세월호 거치와 선체 조사를 지켜볼 수 있는 공간을 요구하며 농성 중인 단원고 희생자 학생 어머니가 "세월호를 볼 수 있게 안으로 들어가게 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광화문에서 21차례 촛불을 들었던 유가족들은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 것을 두고 "사필귀정"라고 입을 모았다.

고(故) 최윤민(단원고 2학년3반)군의 어머니 박혜영(54·여)씨는 "박 전 대통령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도 관저에 머물렀고, 참사 발생일도 정확히 모르는 등 무책임한 행동을 보여왔다. 국정농단 과정에서 범죄를 저질렀으니 구속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고(故) 안주현(단원고 2학년8반)군의 어머니 김정혜(47·여)씨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됐지만, 3년 전과 달라진 것은 없다. 피해 당사자인 가족들은 세월호 거치의 참관도 거부당하고 있다"면서 "제2의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를 새롭게 바꿔야 한다. 인양은 침몰 원인 규명이 시작됐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목포=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법원, 김노아 목사가 제기한 한기총
고소득· 대기업 '증세' 초점···연
깊어지는 윤장현 광주시장의 고민
전국 집배원들 상경투쟁···"과로사
성주, 사드기지 입구에 경찰 긴급 배
정유라 "최순실, 삼성 소유 말 '내
한교연, “한교총 출범, 즉각 중단하
한승희 "최순실 은닉재산 조사 中··
文대통령-홍석현 이사장 '어색한 만남
정부 "경유세 올려도 미세먼지 절감
교원수급정책 실패가 주는 교훈
고령사회 ‘충격’과 대안 모색
황등교회 순교영성계승문에제전 기도문
순교신앙을 오늘에 어리석음을 고하고
황등교회 순교영성계승문제전 시상식 거
2천여 교수들 “동성애 합법화 하려는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으로...수많은
제12회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상’
나사렛대, 대학홈페이지 웹 접근성 품
영화 ‘예수는 역사다’ 인기 힘입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