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정치 > 일반
     
해수부 "세월호, 오후 1시15분 목포신항 도착 예정"
2017년 03월 31일 (금) 12:17:28 박성환 박영주 기자 sky0322@newsis.com
   
▲ 31일 오전 전남 진도군 가사도 인근해역에서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선에 도선사 2명이 올라 타고 있다.
세월호가 31일 오후 1시15분 최종 목적지인 목포신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이날 반잠수식 선박이 대형 선박의 입출항을 보조하는 선박인 예인선의 지원을 받아 오후 1시15분께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최종 접안까지 30분 정도 추가 소요한다.

오전 7시 목포신항으로 출발한 세월호는 10노트(시속 18.5㎞)의 속도로 항해, 오전 9시25분 제1 도선점인 가사도 해역에서 도선사 2명을 반잠수식 선박에 승선시켰다.

이어 7~10노트(시속 약 13~18.5㎞)의 속도로 항해하다가 목포신항에서 약 8㎞ 떨어진 해역에서부터 예인선의 지원을 받는다. 세월호가 목포신항으로 이동한 거리는 총 105㎞다.

해수부는 세월호를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거치시키기 위해 29일 기상악화로 중단했던 준비작업을 30일 오전 8시50분 재개했다.

그 결과 전날 오후 4시30분 날개 탑 4개 중 3개를 제거했다. 같은 날 자정까지 나머지 날개 탑 1개 제거 작업도 마무리했다. 날개 탑 지지대는 목포신항에서 마저 제거된다.

선체 고정작업은 전날 오전 10시55분 재개해 세월호 선체-리프팅 빔 간 22개소, 리프팅 빔-지지대 28개소, 총 50개의 고정 작업을 끝냈다.

해수부는 빠르고 신속하게 용접작업을 진행하면서도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조금씩 갑판에서 나오는 기름 성분을 지속해서 정리했다. 하지만 5개소는 기름 성분이 정리가 되지 않아 화재 위험 등을 고려해 체인으로 고정작업을 마무리했다.

세월호는 전날 자정 목포신항으로 이동하기 위한 모든 작업을 마쳤다. 하지만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 '화이트 마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해 야간 대신 주간 항해를 결정했다.

목포신항에서는 나머지 배수 작업과 추후 세월호 선미 측 접안을 위해 필요한 권양기 6개 설치 등 육상 거치에 필요한 작업을 준비했다.

목포=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계 대출금리 3.59%로 또 올라…
禹 "29일 하자" vs 金 "동의
美日 국민 80% 이상 "북한을 군사
"중국, 한국 단체관광 다시 금지?”
부산시교육청, 각급 학교에 지진 관련
성락교회 개혁측, 개혁선언문 발표
민주당 보이콧한 안성 임시회 폐회…'
난임시술 건보 적용 하나마나?···'
"검사의 불기소처분 억울해" 5년간
특검·이재용, '안종범 수첩' 증거능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측, 아들 김성현
순복음부평교회, 사위 목회승계 ‘철회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엄기호 목사와
CTS기독교TV 2018년 새해맞이
한신대, 한중문화 콘텐츠 공모전 시상
"방학 중에도 친구들과 함께 뛰어놀아
2018, 위기앞의 한국교회
새문안교회, 제7대 이상학 담임목사
한국교회 원로목회자의날 기념행사 개최
광야의 동굴에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