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국제 > 일반
     
김정남 암살 용의자 오종길, 사건 직후 캄보디아로 도주
2017년 03월 17일 (금) 11:44:13 이재준 기자 yjjs@newsis.com
   
▲ 국제형사경찰기구 인터폴이 16일 김정남 암살에 연루된 북한 국적의 용의자 4명인 오종길(54), 리지현(32), 리재남(56), 홍송학(32) 에 대해 적색수배(Red Notice)를 발령했다. 인터폴 용의자 오종길 정보 페이지. (사진출처: 인터폴 사이트 캡쳐)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에 연루한 북한 국적 용의자 4명 가운데 오종길(55)이 범행 직후 일단 캄보디아로 도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NHK가 17일 보도했다.

방송은 오종길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지난달 13일 김정남을 살해한 다음 다른 용의자 3명과는 떨어져 캄보디아에 입국했다고 전했다.

NHK는 캄보디아 당국을 상대로 벌인 취재를 통해 오종길이 사건 당일 오후 쿠알라룸푸르에서 항공편으로 프놈펜에 도착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오종길을 비롯한 4명에 대해선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ICPO)을 통해 적색수배령을 내려 각국에 체포 구금을 요청한 상태이다.

김정남을 맹독성 신경작용제 VX로 암살한 사건과 관련, 말레이시아 경찰은 범행을 주도하고서 이미 북한으로 도망친 용의자 4명을 특정하고서 신병 인도를 요구하고 있다.

오종길을 제외한 용의자 3명은 김정남을 공격한 직후 인도네시아로 출국한 것으로 밝혀졌다.

방송은 또 오종길이 김정남 암살 3주일 전인 1월21일 '후방지원 그룹' 일원으로 지목된 북한 국적의 '리지우'와 함께 여객기를 타고 캄보디아에서 말레이시아로 들어갔다고 소개했다.

더욱이 같은 날 김정남 암살 실행범인 인도네시아 국적의 시티 아이샤도 캄보디아에 들어와 이들 3명이 반나절 동안 동시에 프놈펜에 머물렀다고 방송은 지적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오종길이 1월에 인도네시아에서 시티와 접촉해 범행을 지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캄보디아에서도 이들이 함께 모여 김정남 살해 준비를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한편 주중 북한대사관 공사 박명호는 전날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남 암살이 북한의 평판과 북한의 체제를 전복하려는 "미국과 한국의 정치적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난임시술 건보 적용 하나마나?···'
"검사의 불기소처분 억울해" 5년간
특검·이재용, '안종범 수첩' 증거능
검찰, '방송 블랙리스트' 한학수 P
靑, 직원 보안앱 사생활 침해 부인·
수돗물 값 오를까?···서울시는 가격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72%…전주 대비
우여곡절 사드, 보고누락 격노에서 임
"中 지도부, 北 방사성물질 확산시
국방부 "사드 잔여발사대 4기 임시배
성락교회, 개혁측과 김목사측 또다시
가을
예장 개혁 조경삼 총회장 “개혁주의
WCC반대운동연대, 4주년 맞아 ‘한
개척! 가나안, 지구촌을 복되게
제39회 ACTS 선교대회 개최
한국교회 종교개혁 500주년 연합예배
국방위 국감, 美 전폭기 북상 논의
종교인 과세에 대한 특별대책 모임 열
아브라함의 죽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