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국제 > 일반
     
공식 방한 틸러슨, '만찬' 거절…한·일 온도차
2017년 03월 17일 (금) 11:33:10 김지훈 기자 jikime@newsis.com
   
▲ 렉스 틸러슨 미국국무장관이 지난 10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 앞에서 기시다후미오 일본 외상을 맞으며 손을 흔들고 있다.
취임 후 한국을 첫 공식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정부의 만찬 요청을 거절한 것으로 17일 알려지면서 그 이유가 주목된다. 정부 한 소식통은 이날 "정부가 틸러슨 장관 방한을 앞두고 일정을 조율하면서 외교장관 회담 후 만찬을 진행하자고 제안했으나, 이를 거절한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어 "미국 측에서 한국의 요청을 받아들일지 고민을 하다가 막판에 한국에서 따로 만찬 협의를 진행할 일이 있다는 이유로 윤병세 외교장관과의 만찬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적 관례에 비춰볼 때 양자회담을 하게 되면 오찬 또는 만찬으로 이어지는 게 일반적이다. 특히 정부는 이번 틸러슨 장관의 방한을 '귀빈 방한'으로 보고, 이에 맞춰 격(格)과 일정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틸러슨 장관은 공식 방한임에도 불구하고 비공개 만찬 협의를 위해 공식 만찬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한국을 방문하기 직전에 들렀던 일본에서의 동선과도 확연하게 비교된다. 지난 22일 오후 10시께 일본에 도착한 그는 다음날 오후 미일 외무장관회담, 공동기자회견,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접견,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의 만찬 일정을 차례로 소화했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6일 도쿄 외무성에서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며 웃고 있다.

이에 대해 외교가에서는 틸러슨이 공식 방한에서 만찬을 하지 않은 것은 최근 한국의 정치적 상황을 고려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외교안보 전문가는 "틸러슨 방한은 이번 한·중·일 순방 일정에서 중요도가 낮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차기 정부가 들어서기 전까지 현 정부와는 깊이 있는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회담 후 만찬을 한다는 것은 미래를 약속한다는 의미인데 현재의 한국 정부와는 불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한국에서는 최소한의 형식만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식 만찬 요청을 거절한 틸러슨 장관이 한국에서 누구를 만날지도 주목된다. 당초 그는 한국에서 정치권 인사를 만나지 않겠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미국 군 당국과의 만찬 협의를 진행할 거라는 관측이 제시된다. 오는 18일 곧바로 중국으로 넘어가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시진핑(習近平) 주석을 만날 예정인 만큼 미국 자체적으로 사드 관련 협상 전략을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틸러슨 장관이 미일 외교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정권이 바뀌더라도 위안부 합의를 책임 있게 이행해야 한다고, 일본 측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은 한국의 차기 정부에 '사드 합의'를 이행하라는 무언의 압박을 가한 것으로도 해석된다"며 "사드 문제 또한 미국 정부가 결정하겠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규제소식에 전국 아파트값 '주춤'··
우병우, 모든 혐의 부인…"朴 지시
농업용 저수율 56%···평택·서산
세월호 미수습자 허다윤양 신원 최종
'고영태 녹음 파일' 증인 김수현 불
헌재 "단통법은 합헌…휴대폰 지원금
박범계, 법무부 간부들에게 "검찰,
중고교 검정 역사교과서 현장적용 1년
'총리 청문회' 달군 文대통령 공약
나경원 "셰임(shame) 보수만 남
“종교인과세는 반드시 유예되고 철저히
한국역사학의 계보
한국역사학의 본질을 파해친다
권예리 목사의 자전적 에세이 ‘치유를
한기총 비대위, 홍재철· 박중선 목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