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기획 인물 칼럼 논단 사설 광장 연재
> 뉴스 > 정치 > 일반
     
김종 "안종범·최순실의 더블루K 지원 압박에 부담"
2017년 03월 13일 (월) 15:16:33 강진아 나운채 기자 akang@newsis.com
   
▲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19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최순실(61)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으로부터 더블루케이 지원을 압박 받았다고 증언했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 전 수석의 19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김 전 차관은 "안 전 수석과 최씨는 그랜드코리아레저(GKL)가 더블루케이를 도와주라는 압박을 많이 했다"고 진술했다. GKL은 문체부 산하 한국관광공사 자회사다.

김 전 차관은 최씨가 더블루케이를 설명하며 GKL과 용역계약을 맺도록 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최씨가 회사 활동에 도움을 줬으면 하는 의도로 당시 받아들였다"며 "안 전 수석도 더블루케이 조성민 전 대표를 소개해줘서 청와대 뜻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더블루케이는 GKL에 스포츠단 창단과 80억원 상당의 용역계약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전 차관은 GKL 대표에게 이같은 설명을 들었고, 최씨는 김 전 차관에게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김 전 차관은 "80억원 규모를 도저히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 10억원 정도는 가능하다고 생각했다"며 "에이전트를 활용해 3자계약을 해보면 어떻겠냐는 제안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19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03.13. mangusta@newsis.com

검찰이 "협상 과정에서 최씨가 집요하게 80억원을 고집한다고 들었나"라며 "안 전 수석이 (더블루케이 대표를) 소개해줘서 부담됐는지" 묻자, 김 전 차관은 "그렇다"며 "굉장히 큰 부담이 됐다"고 답했다.

K스포츠클럽 사업과 관련해선 교문수석실을 통해 지시가 내려왔다고 밝혔다.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이 교문수석실 김소영 비서관을 통해 지침을 하달했나"라고 묻자, 김 전 차관은 "직접 교문수석에게 연락이 왔다"며 "청와대에서 K스포츠클럽 관심을 갖고 재단을 열심히 밀어주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은 김 전 차관이 조 전 대표를 소개해준 것처럼 해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이번 사태가 나고 지난해 10월 김 전 수석이 전화해 조 전 대표를 만난 것을 제가 소개해준 걸로 언론에 얘기해달라고 부탁했다"며 "그런 사실이 없어서 따진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대기업의 K스포츠재단 출연금 약정 액수를 보고 놀랐다고도 밝혔다. 김 전 차관은 "최씨의 얘기를 들었을 땐 문체부에서 모든 재단을 관리하고 기업인들이 체육에 투자한다는 의미로 생각했다"며 "20억~30억원 정도로 생각했는데 288억원을 보고 받고 굉장히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 크리스챤월드모니터(http://www.cwmonito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법원, 김노아 목사가 제기한 한기총
고소득· 대기업 '증세' 초점···연
깊어지는 윤장현 광주시장의 고민
전국 집배원들 상경투쟁···"과로사
성주, 사드기지 입구에 경찰 긴급 배
정유라 "최순실, 삼성 소유 말 '내
한교연, “한교총 출범, 즉각 중단하
한승희 "최순실 은닉재산 조사 中··
文대통령-홍석현 이사장 '어색한 만남
정부 "경유세 올려도 미세먼지 절감
한기총, 대표회장 후보자 정책발표회
교원수급정책 실패가 주는 교훈
고령사회 ‘충격’과 대안 모색
황등교회 순교영성계승문제전 시상식 거
황등교회 순교영성계승문예제전 기도문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으로...수많은
2천여 교수들 “동성애 합법화 하려는
순교신앙을 오늘에 어리석음을 고하고
영화 ‘예수는 역사다’ 인기 힘입어
제12회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구독신청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12-7 인의빌딩 2층 | Tel 02-3673-0121~4 | Fax 02-3673-0125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01022 | 등록일자 : 2011.12.2 | 발행인 : 신명진 | 편집인 : 신명진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최선림
Copyright 2009 크리스챤월드모니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wmonitor.com